닫기

안녕하세요. 태그스토리입니다.

아쉽게도, 태그스토리 사이트를
2018년 4월 1일자로 종료하게 되었습니다.

세상의 다양한 스토리들을 만나보았던 태그스토리는 서비스의
발전방향에 대한 오랜 고민 끝에 서비스 종료라는 아쉬운 결정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보내주신 고객 여러분의 성원에 마음 깊이 감사드리며
본 서비스를 지속하지 못하게 된 점 사과 드립니다.

종료일시 : 2018년 4월 1일자로 사이트 종료

유지기간 : 2018년 4월 1일 ~ 2018년 12월 31일

* 기존 업로드 하신 영상은 2018년 12월까지
외부 퍼가기 한 영상이 유지 되오니 영상 백업 및 신규 영상 업로드는
타 동영상 사이트를 통해 업로드 해주세요.

* 지정된 기간 이후에 백업이 불가능하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관련하여 문의 주실 내용이 있다면
문의 주실 내용을 고객센터 1644 - 8080 또는 help@podbbang.com으로 회신 부탁드립니다.

그 동안 서비스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태그스토리 드림

다시보지 않기 | 닫기

언론사뉴스 > 서울신문

 

“말을 통해 도전과 쉼을 표현” 이성근 화백 

등록일 :
2013.06.19 17:35
등록자 :
재생수 :
18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추천1 주소퍼가기

관련동영상

  • 자율규제 비웃는 막장·패륜 인터넷방송

  • 이번엔 대구 패륜남 동영상 일파만파

  • 구속 158km 시구…미식축구 선수 시구 화제

  • ‘독도 찬가’로 돌아온 가수 허성희

  • ‘황금종려상’ 문병곤 감독 “칸 수상 얼떨떨…부모님 태클 없어져 행복해”

  • 클라라가 만든 시원한 맥주 한잔 드세요

  • ‘감시자들’ 설경구 “한효주, 한국 최고의 액션 여배우”

  • ‘미스터 고’ “3D 고릴라 링링…몸값만 120억”

  • ‘꼭두각시’ 구지성 “이종수 몸매 정말 좋더라”

  • ‘은밀하게 위대하게’ 김수현 “내 속에 영구같은 동구있다”

독창적이고 파격적인 화풍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이성근 화백이 지난 17일부터 서울 성북동 갤러리 '호감'에서 전시회를 열고 있다. 7월 17일까지 계속될 이번 전시회는 갤러리 호감 개관 기념 초대전 형식으로 말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말을 주제로 한 이번 작품에서는 '도전'과 '쉼'의 조화를 구현했다. 그의 '느낌 철학'처럼 이번 말 그림도 감성이 끌리는 대로 생각이 다가오는 대로 그렸다고 한다. 힘찬 붓놀림으로 휘갈겨 그린 작품에는 역동성과 생명력이 살아난다. 자유롭게 뛰노는 말과 한가히 무리지어 여유로움을 즐기는 말 그림으로 대별 된다. 뛰고 있는 말을 통해 목표를 향해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투영했다. 여러 말이 한 방향으로 전진 하기 위해서는 생각과 사상, 마음의 하모니가 필요 하듯이 현대인들도 뜻을 모으기 위해서는 말과 같은 협업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런 도전 뒤에는 한가로운 말처럼 휴식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화단의 거목인 이당(以堂) 김은호(金殷縞) 선생을 사사 받은 이 화백은 1989년부터 미국과 중국, 유럽 등에서 수십 회 개인전을 열었다. 이 화백은 주로 호랑이, 소, 닭 등 여러 동물을 해학적으로 표현하는 작품에 주력해왔다. ‘환희’라는 제목의 연작은 반기문 UN사무총장 집무실과 미국 워싱턴주 청사 등에 걸려 있다. 이 화백은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이당 미술상을 수상했다.  

미술평론가 전규태는 “말이 지닌 ‘날램’과 역동성이 관습적 ‘기성’을 깨고 사실과 추상을 넘나들며 자유분방하다”며 “보는 이에게 호젓한 심미안에 눈뜨게 한다”고 평했다.

이 화백은 보통의 화가 보다 다른 두 가지 면이 있다. 하나는 퍼포먼스를 펼치는 것이고 또 하나는 안보강연 등 강의를 한다는 점이다. 퍼포먼스는 손으로서의 표현의 한계를 뛰어 넘고자 시작했다고 한다. 화가를 넘어 예술가가 되고 싶은 욕망에 행위라는 몸짓으로 혼을 표현한다. 퍼포먼스는 "사물을 내가 던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연솜씨도 일품이다. 그의 강연은 몰입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안보강연을 들은 육군 제1군단 장병들이 이번 전시회에 보낸 축하란이 눈길을 끌었다. 최근에 그와 만남의 인연을 맺은 사람들에게 기합을 넣어가며 '이름 그림'을 그려, 기쁨을 선사하고 있다. "사람 안에 신비가 있다"는 그는 화가를 넘어 배려와 감동의 미덕을 실천하고 있다.

글 장상옥 기자 007jang@seoul.co.kr

사진·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댓글 (0)
(0 / 300자)
댓글

(주)팟빵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29길 42

대표 김동희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현숙희 사업자등록번호 119-81-94062 통신판매 제 2017-서울마포-1639호 Mail : help@podbbang.com Tel : 1644-8080 Fax : 02-6442-8080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음란물, 불법 유해정보 등을 게시 또는 배포하시면 해당 게시물은 경고없이 삭제되며, 게시자는 관련법률 및 법령에 의하여 처벌받게 됩니다.

COPYRIGHT (C) 2018 PODBBANG. ALL RIGHT RESERVED.